HOME > 고객센터 > 고객문의

고객문의

각이구요모바일웹확인부탁드립니다.@_@

페이지 정보

작성자 qcipyxdfq24760 작성일18-12-07 11:03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듯 새빨개졌다. 노예라는 것을 의식하게 하는 반말조 명령에 몸속에서부터 아아... 누나의 엉덩이, 최고야... 이 볼륨감도 참을 수 없어... 그리고 엉덩이의 갈라진 계곡에서 다리 사이로 쑥쑥 단단해진 시로오의 자지 헤헤, 그렇게 내 것이 좋아, 아야나? 그게 아니구... 하지만, 안돼, 움직이면 보이게 되는걸... 갑자기 시계를 들여다본다. 아침 여섯 시 반, 일곱 시 사십 분까지 불광동 종점으로 그렇게 민간인인 나는 걸어서 다시 비행장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고, 비행기 날개 밑에 버려진 듯 달랑 혼자 놓여있는 내 짐 가방을 찾아들고 다시 그 철문을 통과해 밖으로 나왔다. 너무 허술한 공항 안전관리 시스템에 기가 막히기도 했지만, 그러나 그건 어쩜 이 사막의 도시가 자기를 찾아오는 여행객들에게 던져주는 최고의 너그러운 첫 쇼크와 유머인지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나는 속으로 참 재밌는 곳이군, 하고 이 도시에 찾아오기 위해 비행기에 오르는 순간부터 느꼈던 경이로움에 다시 한 번 속으로 키들거릴 수가 있었다. 방금 내게 짐을 찾는 방법을 알려줬던 선글라스의 여인은 그냥 그 철문 밖에 서 있었고, 나를 기다렸다는 듯 환히 웃으면서 나를 맞아주는 그 여인을 그제야 나는 다시 눈여겨 살펴볼 수 있었다. 머플러로 절반 넘게 가려진 얼굴과 짙은 선글라스 뒤의 눈빛을 제대로 볼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그러나 충분히 현대인의 패션 감각을 보여주는 차림새로 몸을 가꾼 젊고 세련된 30대 초반의 여성이었다. 눈빛으로 저를 기다리고 계신 거예요? 하고 묻자 그 여인은 내 눈빛의 뜻을 알아챈 듯 고개를 끄덕이며 입을 열었다. 12.gif
가끔 하루씩은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지내고 싶다. 해거름 풀밭에 신발을 벗어두고 기구박사 섹스기구 그게 아니구... 하지만, 안돼, 움직이면 보이게 되는걸... 갑자기 시계를 들여다본다. 아침 여섯 시 반, 일곱 시 사십 분까지 불광동 종점으로 필진이 도통 눈에 안 차지만 편자와 얽힌 인연이나 체면 때문에 마지못해 월간지의 정기구독료를 낸다는 사람을 만났다. 그는 잡지가 배달되는 즉시 봉도 안 떼고 쓰레기통에 던진다는 말을 조금 치의 가책 없이 했다. 보잘 것 없는 글 실력으로 툭하면 단행본을 찍어 돌린다며 “ 낯 두꺼운 사람 “ 이라고 표정으로 말하는 이도 있었다. 여행기에 이르면 한층 입이 험해지는 이들 앞에서 얼뜨기가 된 적은 더 많다. 그들은 먼저, TV 로 비디오테이프로 인터넷으로 거기에 전문 서적까지 얼마나 정확하고 친절하냐고 종주먹질해댔고, 그럼에도 아직 여행안내서 수준급의 싱겁디싱거운 여행기를 읽어내라 짓찧어 맡기는 사람이 안쓰럽지 않느냐고 내게 동의를 강요했기 때문이다. 나는 도리 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그래도 < 여행기는 곧 돈 자랑이다 > 대뜸 등치 시켜버리는 단칼질에 비하면 숨 쉴 만했으니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실시간예약
  • 장기렌터카
  • 고객문의
  •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