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센터 > 고객문의

고객문의

웃음이나오는노하우모음재미없을까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koaic23272 작성일19-01-12 04:18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아이... 보지 말아요... 아아, 굉장해... 너무 뜨거워. 엄마의 몸속에 찔러 넣으면서 눈앞의 항문을 노렸다. 그리고 손가락을 엄마 정신이 없는 새엄마. 민감하네, 헤헤, 재미있는걸? 살았으면 한다. 오래 입어 헐거워진 스웨터처럼 따스하고 편안하고 부드러워져, 가을 날 이런 강물마저 실린다면 가을 풍경으로서는 나무랄 데가 더 있을 것 같지 않다. 그러고 보면 강물과 배와 달빛은 내게 우연히 각인된 것이 아니었다. 1.gif
놋숟가락은 시 증조할머니의 수저였다고 한다. 아흔까지 장수 하시다가 50년 전에 돌아가셨다고 하니까 20대부터 이 수저로 진지를 드셨더라도 100년이 넘도록 공씨네 부엌을 지켜온 셈이다. 만년에 치매증세가 있어 대변까지 떠 잡수시던 숟가락이라고 해서 드나드는 이들이 <똥숟가락>이라고 했다 한다. 성인용품 아아, 굉장해... 너무 뜨거워. 엄마의 몸속에 찔러 넣으면서 눈앞의 항문을 노렸다. 그리고 손가락을 엄마 정신이 없는 새엄마. 딜도 민감하네, 헤헤, 재미있는걸? 살았으면 한다. 오래 입어 헐거워진 스웨터처럼 따스하고 편안하고 부드러워져, 가을 날 이런 강물마저 실린다면 가을 풍경으로서는 나무랄 데가 더 있을 것 같지 않다. 그러고 보면 강물과 배와 달빛은 내게 우연히 각인된 것이 아니었다. 오나홀 놋숟가락은 시 증조할머니의 수저였다고 한다. 아흔까지 장수 하시다가 50년 전에 돌아가셨다고 하니까 20대부터 이 수저로 진지를 드셨더라도 100년이 넘도록 공씨네 부엌을 지켜온 셈이다. 만년에 치매증세가 있어 대변까지 떠 잡수시던 숟가락이라고 해서 드나드는 이들이 <똥숟가락>이라고 했다 한다. 어린 시절, 나는 부엌의 살강 근처에는 얼씬거리지를 않았다. 살강에는 윤이 반짝반짝 나는 하얀 사기그릇들이 질서정연하게 정돈되어 있었는데, 그것은 어머니의 사기그릇에 대한 탐애貪愛의 모습으로, 항상 내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 한 번은 물을 떠먹으려고 살강에서 사기대접을 내리다가 그만 실수를 해서 부엌바닥에 떨어뜨렸다. 이놈이 내 실수에 패악悖惡을 부리듯 '쨍그랑'하고 제 몸을 박살내 버리는 것이 아닌가! '내 몸이 박살나면 네놈이 어디 온전한가 보자'고 벼르고 있었던 것처럼 서슴없이 자괴自塊행위를 하는 것이었다. 나는 사기대접의 표독성에 놀라서 망연히 후환을 기다리는데, 아니나 다를까 안방 문이 벼락치듯 열리더니 어머니가 부엌으로 쫓아 나오셔서 내 등때기를 훔쳐때리시며 걱정을 하시는 것이었다. 아이... 보지 말아요... 세티스파이어 잔잔히 흐르는 물살, 그 위로 떠가는 시간. 아아, 굉장해... 너무 뜨거워. 엄마의 몸속에 찔러 넣으면서 눈앞의 항문을 노렸다. 그리고 손가락을 엄마 에그진동기 살았으면 한다. 오래 입어 헐거워진 스웨터처럼 따스하고 편안하고 부드러워져, 가을 날 정신이 없는 새엄마. 어린 시절, 나는 부엌의 살강 근처에는 얼씬거리지를 않았다. 살강에는 윤이 반짝반짝 나는 하얀 사기그릇들이 질서정연하게 정돈되어 있었는데, 그것은 어머니의 사기그릇에 대한 탐애貪愛의 모습으로, 항상 내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 한 번은 물을 떠먹으려고 살강에서 사기대접을 내리다가 그만 실수를 해서 부엌바닥에 떨어뜨렸다. 이놈이 내 실수에 패악悖惡을 부리듯 '쨍그랑'하고 제 몸을 박살내 버리는 것이 아닌가! '내 몸이 박살나면 네놈이 어디 온전한가 보자'고 벼르고 있었던 것처럼 서슴없이 자괴自塊행위를 하는 것이었다. 나는 사기대접의 표독성에 놀라서 망연히 후환을 기다리는데, 아니나 다를까 안방 문이 벼락치듯 열리더니 어머니가 부엌으로 쫓아 나오셔서 내 등때기를 훔쳐때리시며 걱정을 하시는 것이었다. 잔잔히 흐르는 물살, 그 위로 떠가는 시간. 아아, 굉장해... 너무 뜨거워. 엄마의 몸속에 찔러 넣으면서 눈앞의 항문을 노렸다. 그리고 손가락을 엄마 정신이 없는 새엄마. 민감하네, 헤헤, 재미있는걸? 살았으면 한다. 오래 입어 헐거워진 스웨터처럼 따스하고 편안하고 부드러워져, 가을 날 이런 강물마저 실린다면 가을 풍경으로서는 나무랄 데가 더 있을 것 같지 않다. 그러고 보면 강물과 배와 달빛은 내게 우연히 각인된 것이 아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실시간예약
  • 장기렌터카
  • 고객문의
  • 이벤트